일본식 마사지의 기초


일본 마사지의 최초 기록 형태는 1300년대에 맹인 침술사인 아카시 칸 이치(Akashi Kan Ichi)가 개발한 암나(Amna)입니다. 고대 예술이지만 1600년대까지 유행하지 않았습니다. 그 이후로 Amna는 인기를 얻었고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마사지 형태 중 하나입니다. 오늘날 Amna 수련자들은 합법적으로 수련하기 위해 정부로부터 면허를 받아야 합니다.


일본 마사지의 주요 목적은 휴식입니다. 그것은 Anma로 알려져 있으며 7세기에 시작되었습니다. 8세기 초에 중국의 무술 학생들은 마사지를 수행하는 방법을 배웠습니다. 일본으로 돌아온 후 그들은 일상 생활에서 요법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무술을 연습하는 부상당한 신체 부위에 도움이 되었다. 8세기 이후에도 일본 사람들은 계속해서 그것을 치유 방법으로 실천했고 많은 사람들에게 숭배로 여겨졌습니다.


마사지를 뜻하는 일본어인 안마(Anma)는 고대 중국에서 유래했으며 다양한 유형의 마사지를 설명하는 데 사용됩니다. 스웨디시 마사지와 유사한 일본식 마사지 기술은 양손을 사용하여 몸에 압력을 가합니다. 둘 다 의복 위에 수행되지만 Anma는 전통적으로 맨살로 수행됩니다. 두 경우 모두 오일을 사용하여 마사지 효과를 높입니다. Ayurveda는 일본 마사지의 많은 전통적인 형태 중 하나입니다.


일본 마사지에는 크게 스웨덴식 마사지와 일본식 마사지의 두 가지 유형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Amna라는 고대 형태입니다. “건강”을 의미하는 Tuina의 번역입니다. 두 번째는 Amna의 보다 현대적인 버전입니다. 두 스타일 모두 유사점이 있습니다. 차이점은 초점입니다. Shiatsu는 동일한 원칙을 기반으로 하지만, Swedish는 보다 육체적이고 덜 영적인 것입니다. 스웨덴 기반 마사지는 전통적인 Anma와 동일한 스트로크를 사용하며 “Anma”로 알려져 있습니다.


https://thetravelhackr.com/ 일본 마사지의 목표는 몸을 이완하고 치유하는 것입니다. 안마라고 합니다. 7세기에 일본 학생들은 중국 문화와 전통에 대해 배우기 위해 중국으로 여행했습니다. 그들은 마사지의 기술을 배우고 특히 부상에서 회복하는 무술 학생들을 위해 일상 생활에 통합했습니다. 오늘날에도 일본인들은 치유 기술로 마사지 기술을 계속해서 실천하고 있습니다. 일본 마사지는 신체적 이점 외에도 건강 증진에 매우 효과적입니다.


다양한 유형의 일본 마사지는 목적에 따라 분류됩니다. 가장 인기 있는 것은 전통과 현대 마사지 기술을 결합한 지압입니다. 이 기술의 이점에는 통증 완화, 순환 개선 및 에너지 수준 증가가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전문 지압 전문가가 지압을 연습하고 자오선 시스템에 대해 자세히 알아봄으로써 건강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일본인은 촉각에 매우 민감하고 세계 최고의 감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은 뛰어난 촉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Amma는 신체의 지압점을 사용하는 전통적인 일본 마사지 기술입니다. 몸을 통한 기(기) 에너지의 흐름은 마음, 정신 및 몸 사이의 균형을 만듭니다. 강력한 치유 방법일 뿐만 아니라 건강 문제가 있는 사람들을 도울 수 있습니다. 사실, 그것은 마음과 영혼 모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유일한 마사지 스타일입니다. 일본 마사지를 받고 나면 기분이 좋아지지 않을 수 없습니다!


Amma는 17세기에 시작되었습니다. 그것은 최초의 마사지 형태이며 스기야마 와이치(Sugiyama Waichi)에 의해 처음 수행되었습니다. 그는 유명한 침술사가 되었지만 맹인이기도 해서 그 기술을 실천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그 이후로 그는 예술의 선구자였으며 오늘날에도 계속해서 시각 장애인들과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서는 가장 인기 있는 일본 마사지를 소개합니다.


Amma는 일본의 전통적인 마사지 기술입니다. 그것은 긴장을 풀기 위해 치료사의 주무르기에 의존하는 격렬한 마사지입니다. 마사지의 목적은 신체의 에너지 라인을 따라 정렬을 복원하는 것입니다. 두 기술은 매우 다르지만 많은 공통된 특성을 공유합니다. 지압에는 안마 외에도 두드리는 것과 진동하는 것이 포함되며 전통적인 안마와는 약간 다릅니다.